name

인증 시스템

언론보도

미술품 위작 방지 시스템에 대해 MBN뉴스에서 방송한 영상

앵커멘트

최근 정부는 미술계에서 논란 중인 위작을 방지하려고 정부가 '미술품 감정 평가원'을 설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위작이 공공연하게 유통되고 있다는 미술품 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이상주 기자입니다.

기자

고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와 이우환 화백 작품의 위작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미술계.

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의 미술품 진위감정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588점 중 위작이 236점으로 위작 판정률은 40%가 넘었습니다.

5년 전 34%에 비해 위작 판정률이 증가한 겁니다.

위작을 잡기 위한 자료 데이터베이스화와 X선 촬영 등도 정교해지는 위작을 100% 잡아내지 못하는 가운데,

현미경을 이용한 수치화 작업이 새로운 대안으로 제기됐습니다.

진품의 특정 부위를 확대해 수치화하는 방법인데, 정교한 위작이라도 점과 선의 미세한 각도까지 진품과 같을 수 없다는 점을 이용한 겁니다.

인터뷰: 이혁수 (에이엠비 커머스 대표)

"정확도는 배율에 따라 다른데 30~40배 배율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정확도는 100% 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확실하게 위조 문제를 피해갈 수 있는 그런 기술이라고..."

미술품 유통 이력의 투명화도 위작을 방지하는 방법입니다.

고미술이 많은 프랑스에서는 유통 과정을 법제화한 홀리스 북을 통해 작품 거래의 히스토리로 진품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김환기의 작품이 54억 원에 낙찰되는 등 지난해 경매시장에서만 약 1,892억 3,500만 원을 기록하며 성장 중인 한국의 미술 시장.

양적 성장과 함께 위작 논란을 줄일 신용회복이 필요한 때입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mbn27@naver.com 영상 취재: 배병민 기자 -출처: mbn뉴스